음식문화>유래와 일화
튀기
방문수  : 319
튀기는 고기, 물고기, 남새 등 음식감들을 끓는 기름에 넣고 짧은 시간에 익혀낸 료리이다.
튀기는 기름이 많이 드는 음식으로서 우리 나라에서 식용기름의 력사와 함께 생겨난것이므로 음식감에 밀가루나 닭알물을 씌워 가지고 튀기였다.
고소한 맛과 특이한 향기로 누구나 즐겨하였던 음식이다.
고기튀기에서 대표적인것은 통닭튀기, 꿩튀기, 메추리튀기, 소고기튀기, 돼지고기튀기를 들수 있다.
통닭튀기는 양념장에 재운 닭을 찐 다음 튀기였다.
작은 닭인 경우에는 그냥 기름에 튀겨 내기도 하였다.
생선튀기는 생선을 통채로 또는 토막낸것을 기름에 튀긴것이다.
명태튀기는 그대로 튀기기도 하고 밀가루 또는 닭알물을 씌워서도 튀기였다.
새우튀기도 역시 새우를 껍질을 벗기고 살을 뽑아서 그채로 또는 닭알물을 묻혀서 튀겨냈다.
남새튀기에서는 풋고추튀기, 가지튀기, 감자튀기 등을 일러주었다.
풋고추, 가지, 감자는 썰어 가지고 밀가루 푼 물을 씌워서 기름에 튀겼다.
풋고추튀기는 풋고추를 쪼개서 씨붙은 쪽에만 밀가루물을 바르고 그우에 다시 닭알물을 씌워서 튀기였다.
튀기는 일상생활에서도 만들어 먹었지만 명절, 잔치를 비롯한 대사때에 빠지지 않는 음식이였다.
이전자료 : 볶음
다음자료 : 졸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