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유래와 일화
지짐
방문수  : 576
지짐은 원래 소를 넣고 지지였는데 18~19세기경부터 소를 넣지 않고 지진것을 많이 만들어 먹으면서 이름은 그대로 지짐으로 불리웠다고 한다.
옛날에는 지짐을 《전병》, 《부치기》라고도 하였다.
황해도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는 팥이나 록두소를 넣고 지짐을 지지기도 하였다.
우리 인민은 예로부터 록두지짐, 감자지짐, 강낭지짐, 밀지짐, 수수지짐, 찹쌀지짐, 팥지짐 등 낟알과 여러가지 음식감을 리용하여 다양하게 만들어 먹었다.
이러한 지짐료리는 우리 나라의 고유한 음식미였다.
우리 나라 지짐은 햇곡식이 날 때 물망질을 하거나 이미 있던 가루를 묽게 반죽하여 기름에 지져낸 음식으로서 가공방법이 통속적이고 쉬운것으로 하여 그 어느 가정에서나 흔히 해먹던 대중음식이였다.
이전자료 :
다음자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