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식생활풍습
별식을 주식으로 먹을때의 상차림풍습
방문수  : 445
우리 인민들은 밥을 주식으로 하였지만 때에 따라 밥대신 국수, 죽, 떡, 지짐, 온반 등 별식을 주식으로 차려 먹기도 하였다.
이때의 상차림은 반상차림과는 달리하였다.
- 국수상차림
우리 인민들은 예로부터 국수를 좋아하였던것으로 하여 국수도 랭면, 온면, 비빔국수, 쟁반국수 등 여러가지 종류가 있는데 국수에 따라 상차림이 달랐다.
찬국수(랭면)상에는 겨자, 간장, 식초, 고추가루를, 더운국수(온면)상에는 김치, 간장, 후추가루를 곁들이였다.
비빔국수와 쟁반국수는 다같이 양념에 비벼 국물을 두지 않고 상에 놓았다.
비빔국수는 단병두리(대접)에 담아내고 쟁반국수는 놋쟁반에 담아 낸다.
비빔국수나 쟁반국수를 상에 놓는 경우에 국수국물을 딴 그릇에 담아냈다.
그것은 상을 받는 사람에 따라 국수를 먹다가 국물을 더 부어 말아먹을수도 있기때문이다.
- 죽상차림
죽도 우리 인민이 즐겨먹는 음식들의 하나로서 평양어죽, 팥죽, 록두죽, 콩죽, 흰쌀죽 등 이름난 음식들이 많다.
죽상에는 죽과 공기, 수저를 상앞에 차려놓고 가운데에 간장종지를 놓고 그뒤에 동치미를 놓았다.
그리고 그 좌우에 한두가지 찬을 놓았다.
미음상인 경우에는 앞에 미음과 공기, 수저를 놓고 가운데에 꿀, 간장, 소금을 놓았으며 그뒤에 동치미와 한두가지의 찬을 차려놓았다.
- 떡상차림
떡을 먹을 때는 국이나 김치국물을 마셔가며 천천히 먹는것이 우리 인민의 식생활관습이다.
따라서 떡상에는 떡을 담은 큰 접시와 국사발, 김치보시기가 반드시 놓이였다.
그리고 찰떡과 같이 고물을 필요로 하는 떡상에는 고물을 담은 접시가 더 놓이였다.
떡상에는 저가락과 함께 국이나 김치국을 먹기 위한 숟가락도 갖추어 차리였다.
- 지짐상차림
지짐상에는 접시에 담은 지짐과 함께 보시기에 담은 김치와 양념장을 곁들여냈다.
그리고 상앞에 저가락과 숟가락이 놓이였다.
- 국밥상차림
국밥상은 밥과 국을 각각 한그릇씩 놓고 김치와 양념장은 곁들여 내는 간소한 음식상이다.
국그릇은 국의 특성에 맞게 골라쓰군 하였다.
가령 생선국은 남비에 담아내고 갈비국이나 소고기탕국 같은것은 사기대접에 담으며 설렁탕은 오지그릇이나 뚝배기에 담았다.
- 온반상차림
온반상차림에는 보통 대접에 담은 온반과 보시기에 담은 김치 그리고 양념장이 놓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