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추석과 송편
추석은 가을저녁이라는 뜻을 가진 말로서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가을철의 달밝은 보름날을 명절로 이르는 말이다.
추석(음력 8월 15일)은 가을철의 대표적인 민속명절이다.
우리 인민들은 예로부터 추석을 풍년농사를 지어놓은 기쁨을 즐기며 돌아간 조상들을 위하여 지성을 표시하는 명절날로 쇠였다.
풍요한 가을철 추석날에 만들어먹는 음식은 그 가지수도 많고 맛도 이채로왔다
추석이 가까와오면 사람들은 햇곡식을 먼저 조상들에게 《맛》보이는 천신을 한다는 뜻에서 올벼를 베여 쌀을 내고 록두, 팥, 콩 등을 마련하여 음식준비를 하였다.
명절음식은 보통 추석전날에 만들었는데 주로 햇곡식으로 만든 떡류와 국, 술과 당과류 등이였다.
추석때 쓰는 떡으로서 제일 중요한것은 송편이였다.
추석명절에는 찰떡도 있어야 하였지만 특히 송편이 빠져서는 안되였다.
우리 인민의 생활에서 송편은 추석을 상징하는 떡으로 되여왔다.
그래서 이런저런 기회에도 송편을 만들어먹었지만 사람들은 추석날에 만들어먹는 송편은 특별히 《추석송편》이라고 하였다.
추석에 해먹는 특색있는 떡으로서는 평양지방에서는 노치, 강원도지방의 풋감떡, 함경도지방의 귀밀떡, 전라도지방의 찰감떡을 들수 있다.
추석날이면 집집에서 고기국, 물고기국, 두부국, 나물국 등 여러가지 국을 끓여먹었다.
추석에 끓이는 국들가운데서 특색있는것은 개성과 전라도지방의 토란국이다.
추석날의 절식-송편

추석날에는 찰떡도 있어야 하였지만 특히 송편이 빠져서는 안되였다.
우리 인민의 생활에서 송편은 추석을 상징하는 떡으로 되여왔다.
그래서 추석날에 만들어 먹는 송편은 특별히 《추석송편》이라고 일러왔다.
송편은 솔잎을 깔고 찐 떡이라는 뜻에서 붙인 이름이다.
송편의 크기나 빚는 방법은 지방에 따라 조금씩 달랐다.
평양을 비롯한 평안도지방에서는 손바닥만하게 크게 빚었고 황해도지방에서는 손으로 살짝 눌러서 빚었으며 강원도지방에서는 손으로 막 쥐였다가 놓은것처럼 빚었다.
강원도지방에서는 송편을 감자가루떡반죽에다 당콩소를 넣어서 빚기도 하였는데 그것은 이 지방의 감자가 앙금이 많이 나고 질적거리지 않으며 맛이 유별난것과 관련된다.
이렇게 만든 송편은 다른 지방의 흰쌀송편에 못지 않는 특식으로 일러주었다.
대체로 추석날에는 송편을 비롯한 떡들을 흰쌀, 찹쌀같은것으로 만들었지만 이런것이 잘 되지 않는 함경도, 량강도지방에서는 그곳에서 많이 나는 귀밀로 떡을 해먹었다.
이곳 사람들은 귀밀떡을 기름을 찰찰 발라 내놓군 하였는데 이것이 얼마나 매끄러운지 예로부터 삼수, 갑산지방에서는 《귀밀떡에 기름을 발라 저가락으로 잘못 집으면 후치령을 넘어간다.》는 말까지 생겨났다.
송편은 추석날뿐이 아닌 여느 다른 명절때에도 특식으로 많이 해먹군 하였다.

음식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