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정월대보름음식
정월대보름은 정월 초하루부터 시작된 정초의 열다섯번째 되는날(15일)을 말한것인데 정초의 마지막 명절이였다.
대보름을 전통적인 민속명절로 맞이하였다는 기록은 김제의 시 《약밥》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찹쌀 쓿어 밥지을제 곶감 대추 한데 넣고
하얀 잣 달콤한 술 골고루 섞는다네
집집마다 약밥짓기 이제는 풍속되여
까마귀의 제사대신 조상제사에 드린다네
이 시는 약밥의 유래를 말하는 동시에 정월대보름명절이 세나라시기에 있었다는것을 알수 있게 한다.
대보름날의 독특한 음식으로서는 오곡밥과 약밥, 복쌈, 국수, 나물반찬, 부름깨기, 귀밝이술 등이 있었다.
복쌈은 배추잎이나 김으로 밥을 싸먹는것이였고 오곡밥은 다섯가지 낟알로 밥을 지은것을 말하였다.
약밥은 찰밥에 약이 된다고 하는 꿀이 들어갔다고 하여 불리워진 이름인데 대추, 감, 밤, 잣, 꿀, 참기름, 간장 등이 더 포함되였다.
대보름날은 《묵은 나물》을 먹는 날이라고도 하였다.
묵은 나물은 박나물, 버섯 등을 말린것과 오이꼭지, 가지껍질, 무우잎, 배추잎 등 국을 끓여먹으면 그해 여름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하였다.
이것은 남새철에 흔히 버릴수 있는것들은 잘 말려 보관해두었다가 남새가 귀한 계절에 요긴하게 리용한 선조들의 깐진 살림살이를 엿보게 한다.
이날에 《부스럼깨기》라고 하는 풍습이 있어 첫 새벽에 날밤, 호두, 은행, 잣 등을 깨먹으면 이발이 튼튼해진다고 하였다.
이것은 대보름명절에 별식으로서 약재로 되는 씨앗열매를 먹게 하려는 뜻에서 생긴것이다.
국수는 작은보름날(14일) 점심에 별식으로 먹었는데 이것은 국수오리처럼 오래오래 살것을 념원한데서였다.
덥히지 않은 찬술을 한잔씩 먹는 풍습이 있었는데 이것은 귀가 밝아진다고 하면서 《귀밝이술》이라 하여왔다.
대보름날 모두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즐겨 노는데 개만은 굶는 날로 되여있었다.
《동국세시기》에 《이날 개에게 먹이를 주지 않는다. 개가 먹이를 먹으면 앞으로 파리가 많이 끼기때문이다.
그래서 속담에 굶는것을 비유해서 정월보름날 개같다는 말이 있다.》라고 씌여있다.
민간에서 흔히 굶으며 사는것을 가리켜 《개 보름 쇠듯 한다》는 말도 여기서 유래된것이다.
약밥

약밥은 대보름날에 별식으로 해먹는 영양가 높은 고급한 음식이다.
이름 그대로 약밥은 찹쌀과 꿀, 밤, 대추 등 약재로 쓰이는 음식감들로 만들기때문에 사람들의 건강과 원기회복에서 큰 효과를 나타낸다.
약밥의 어원에는 두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먹는것이 약이라는데서 이를테면 약주, 약과, 약수 등과 같이 밥중에 약과 가장 접근된 음식이라 하여 약밥이라고 했다는 설이며 다른 하나는 꿀이 들어간 음식에 흔히 《약》 자를 붙인데서부터 왔다는것이다.
옛 문헌들에는 약밥이 세나라시기와 조선봉건왕조시기에는 정월대보름날에, 고려시기에는 정월의 첫 사일에 먹는 음식으로 기록되여있다.
그러나 약밥을 정월명절음식으로 먹어온 관습은 오랜 옛날부터 있었다고 볼수 있다.
약밥은 대보름날의 명절음식으로 되여있었을뿐아니라 대사상에도 빠지지 않고 오르는 대사음식, 귀한 손님이 오면 대접하는 특식이기도 하였다.
《목은집》에는 약밥에 대해 갖풀같은 찰밥을 한덩어리로 뭉치게 하여 산꿀을 고루게 버무리니 빛갈이 곱고 게다가 다시 대추와 밤, 잣을 섞으니 이발과 혀사이에서 달콤한 맛이 난다고 씌여있다.
약밥은 특이한 맛과 향기로 하여 옛 기록에 향밥(향기로운 밥), 잡과반(여러가지 과일을 섞은 밥) 등 각이한 이름으로 올라있다.
이웃나라들에서는 우리 나라의 약밥을 《고려반》이라고 하면서 진귀한 밥으로 높이 찬양하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