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삼복과 단고기국
삼복은 초복, 중복, 말복을 이르는 말인데 B. C기록에서도 삼복에 대한 자료를 찾아볼수 있다.
삼복이라면 한해가운데서 가장 무더운 시기이다.
때문에 사람들은 삼복더위를 피하여 서늘한 곳으로 찾아가 휴식의 한때를 보내는것과 함께 그에 맞는 음식을 만들어먹었다.
우리 나라의 속담에 《더위는 더위로》라는 말도 있듯이 삼복날에 먹는 음식으로는 펄펄 끓는 단고기국이나 삼계탕, 소고기매운탕 등이 기본이였다.
그리고 뜨거운 팥죽과 보리밥에 파국같은것도 많이 먹었다.
단고기국은 단고기를 푹 삶아 가늘게 찢은것에 보드랍게 다진 단고기가죽과 단고기기름, 부추, 방아풀, 마늘, 고추가루, 후추가루 등을 두고 끓여 만든 양념장을 얹은 다음 펄펄 끓는 국물을 부어 먹는것이 기본이였다.
삼계탕은 햇병아리를 잡아 인삼, 대추, 찹쌀같은것을 넣고 고아서 만든 탕형식의 음식이다.
소고기매운탕은 단고기가 식성에 맞지 않는 사람들이 주로 먹었는데 원래 소고기탕에는 고추를 넣지 않으나 삼복에 먹는 소고기탕에는 땀을 흘리게 하기 위해 고추양념을 진하게 하는것이 특징이였다.
단고기국

단고기국은 단고기를 푹 삶아 덥게 먹는 삼복철의 보신탕으로 이를데 없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전통음식이다. 삼복에 단고기국을 먹는것은 고려의학에서 더운것으로 더운것을 다스린다는 《이열치열》의 원리에서 유래된것으로 보아진다.
즉 삼복때 더위로 하여 떨어진 식욕을 돋구고 허약해진 몸을 추켜세우며 이 시기에 생길수 있는 병들을 예방하자면 더운 성질의 단고기를 먹어야 한다는것이다.
삼복때 단고기를 푹 무르도록 끓여서 양념을 두고 먹으면 땀을 내고 더위를 막을뿐아니라 건강을 보호한다고 하여 단고기국은 일명 《보신탕》이라고도 불리워왔다.
사람들은 삼복때의 단고기국물은 발잔등에 떨어져도 약이 된다고 하였다.
단고기국을 만드는 방법은 지방마다 차이가 있었는데 평안도지방에서는 된장을 풀어두고, 황해도에서는 된장과 고추장을 두고 단고기국을 끓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