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류두날과 어죽
류두란 《동류두목욕》이라는 말이 함축된 표현으로서 여기에는 음력 6월 15일에 동쪽의 내가에서 머리를 감고 몸을 씻으면서 여름철의 하루를 즐긴다는 뜻이 담겨져있다.
우리 인민이 류두날을 명절로 쇠기 시작한것은 매우 오래전부터였다.
《렬양세시기》에는 고구려, 신라때에 사람들이 음식을 갖추어가지고 동쪽에 있는 내가에 나가 머리를 감고 목욕을 하며 잔치를 베풀고 즐겁게 놀았다고 기록되여있다.
류두날 음식으로는 어죽, 류두면, 수단, 건단, 수각아, 쉬움떡, 전병 등 이였다.
어죽

어죽은 생선을 삶아서 뼈를 건져 내고 흰쌀을 넣어서 함께 끓이거나 생선 말린것을 가루내여 흰쌀을 넣고 끓이기도 하였다.
어죽에 쓰이는 물고기들은 숭어, 붕어, 잉어 등 민물고기가 많이 쓰이였으며 조개도 리용되였다.
어죽은 예로부터 한 여름의 더위를 가시고 몸을 튼튼히 보양하는데도 효과가 큰 여름철음식으로 일러 왔다.
생선국에 밥을 말아 먹는 맛도 좋지만 흰쌀에 물고기를 함께 두고 쑨 죽은 끓이는 과정에 그 맛들이 서로 배합되여 생선국밥 못지 않게 독특한 맛을 내므로 누구나 즐겨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