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문화>삼질날과 화전
삼질날은 음력 3월 3일을 표현한 말이다.
예로부터 3자를 복삼자라고 불러오던 우리 조상들은 3자가 중복되는 날인 3월 3일을 좋은 날로 여겨 이날을 명절처럼 쇠군하였다.
이날에는 화전(꽃지짐), 화면(익힌 록두가루반죽을 가늘게 썰어 오미자물과 꿀물을 타고 잣을 띄운것), 수면(붉은 물감을 들인 록두국수를 꿀물에 만것)을 먹었다.
술은 소국주, 두견주, 도화주, 삼해주 등을 마시였다.
화전

화전은 옛날 우리 인민들이 주요한 봄명절로 쇠여온 삼질날의 절식이자 봄철의 특식이였다.
이날에 우리 인민들이 주로 지져먹은 화전은 진달래화전이였다.
진달래화전은 보기에도 좋을뿐아니라 그 맛 또한 향기로와 잔치상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큰상에 놓기도 하였다.

음식소개
화전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