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료리>충청도지방의 료리
충청도지방에는 오늘의 충청북도, 충청남도가 속한다.
충청북도와 충청남도는 기후가 온화하고 땅이 비옥하여 벼, 보리, 밀, 수수, 콩, 배추, 무우, 사과, 대추, 감 등이 잘 되였다.
또한 서해의 좋은 어장으로 이름난 바다가에서는 바다물고기가 많이 잡히였으며 산간지방에서는 산나물과 버섯이 많이 났다.
이 지방 사람들은 이러한 풍부한 음식감에 기초하여 여러가지 특색있는 료리들을 발전시켜왔다.
충청북도, 충청남도지방의 료리에서 특징적인것은 담북장, 청국장, 집장 등 짧은 기간에 익혀 먹는 된장류와 깍두기, 박김치, 파김치 등 특색있는 김치류, 어리굴젓 같은 젓갈료리가 발전한것이였다.
그리고 호박범벅, 호박죽, 호박꿀단지와 같이 료리에 호박을 많이 쓰며 국물을 만드는데 굴을 비롯한 수산물을 많이 쓰는것이 특징이였다.
충청도지방 료리의 맛은 일반적으로 담박하고 구수하였다.
이 지방의 료리에서 대표적인것은 보리밥, 무우밥, 화전, 굴랭국, 애탕, 박김치, 청국장, 담북장, 생선회, 어리굴젓, 미역무침, 김튀기, 박나물, 무우엿, 호박꿀단지 등이였다.
특히 이 지방에서는 햇보리를 가지고 만든 햇보리밥과 햇보리떡을 여름철 건강에도 좋을뿐아니라 햇곡식으로 처음 해먹는 음식이라고 하여 별식으로 여겨왔다.
또한 굴랭국, 애탕 등이 유명하였다. 굴랭국은 굴자체가 어패류가운데서도 여러가지 영양소를 제일 많이 가지고 있는데다가 시원한 동치미국에 마는것으로 하여 특색있는 료리로 일러왔는데 서산지방의것이 제일 유명하였다.
애탕도 이 지방의 농가에서 누구나 봄철에 즐겨 만들어 먹은 철음식이였다.
박김치도 청주나 공주지방에서 주로 즐겨 만들어 먹던 지방특산료리였다.
충청북도와 충청남도지방의 료리가운데서 담북장, 청국장, 집장 등 짧은 기간에 익혀 먹는 된장류가 특색이 있었다.
우리 나라에서 장은 간장과 된장을 갈라서 만드는데 지방에 따라 평안북도와 평안남도지방에서는 주로 간장을 만드는데 힘쓰고 함경북도와 함경남도지방에서는 간장과 된장을 다같이 쓰므로 두가지 다 맛있게 만드는데 이 지방 사람들은 된장을 좋아하므로 짧은 기간에 익혀 먹는 된장류가 발전하였다.
뿐만아니라 이 지방에서는 간월도의 어리굴젓이 유명하였는데 그것은 이름 그대로 굴을 싱겁게 담그었지만 이슬을 맞혀서 독기를 없앤 고추가루를 섞어서 빨갛게 색갈을 내여 보기에도 좋았으며 1년을 두고 먹어도 맛이 변하지 않았다.
또한 이 지방에서는 호박으로 만드는 호박범벅, 호박오가리, 호박꿀단지 등을 별식으로 일러 왔다. 특히 호박꿀단지는 시골에서 누렇게 잘 익은 호박을 매달아 두었다가 씨를 파내고 꿀을 넣어 찐것인데 산모의 영양보충에 매우 좋은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밖에도 이 지방에는 박나물, 무우엿, 깍두기, 파김치 등 특산료리들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