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료리>전라도지방의 료리
전라도지방에는 오늘의 전라북도, 전라남도와 제주도가 속한다.
전라북도, 전라남도는 밭이 적고 논이 많으며 비옥한 호남평야를 끼고 있으므로 벼를 비롯한 낟알이 많이 생산되였다.
이 지방은 서해와 남해를 끼고 있어 바다물고기자원도 풍부하였으며 더운 지방에서 생산되는 여러가지 과일들과 산나물들도 많았다.
제주도는 겨울에도 물이 얼지 않는 따뜻한 고장으로서 보리, 콩, 메밀, 조 등과 해삼, 전복, 미역, 고사리, 귤, 감이 많았다.
이 지방 인민들은 유리한 자연경제적조건을 리용하여 자기들의 구미에 맞는 여러가지 특색있는 료리들을 창조하고 발전시켜왔다.
이 지방 료리의 특징은 참대순을 리용하여 만든 료리와 물고기료리 특히 젓갈류가 많으며 김치는 국물이 없이 짜고 맵게 하는것이였다.
이 지방 료리는 일반적으로 간이 세고 고추가루를 많이 넣었기때문에 맵고 감칠맛이 있었다.
제주도지방료리에서 특징적인것은 저장음식이 없는것이였다.
전라북도, 전라남도 지방은 낟알이 풍족하였으므로 밥과 떡 종류가 많았는데 밥에서는 전주비빔밥과 콩나물국밥, 죽실밥이 이름났다.
전주비빔밥은 3년 묵은 장과 콩나물, 고기회, 닭알을 까서 얹고 소대가리국물로 밥을 비비는것으로 하여 해주나 진주의 비빔밥과 함께 특색있는 지방료리로 손꼽히게 되였다.
죽실밥은 참대의 열매를 까서 멥쌀과 섞어 지은 밥인데 지리산의것이 특별히 맛이 좋아 환상적인 봉황새도 지리산의 죽실밥이 아니고서는 먹지 않았다는 설화까지 생겨났다.
떡에서는 감설기, 찰감떡, 빙떡 등이 유명하였다.
감설기와 찰감떡은 이 지방에서 많이 나는 감으로 만든 떡인데 주로 어린이와 늙은이들이 좋아하는 특식으로 되였다.
또한 이 지방은 참대가 많은것으로 해서 참대의 순과 열매, 즙액을 리용하여 만든 료리가 많았다.
그가운데서 죽순탕은 봄에 돋아 나는 참대순을 얇게 썰어 끓인 맑은 장국으로서 순창지방의것이 이름났다.
장가운데서는 순창고추장이 색이 붉고 고우며 맛이 달고 향기로와 전국적으로 이름났다.
김치로서는 죽순김치, 고들배기김치, 석화김치, 무우싱건지 등이 이름났는데 고들배기김치는 전주에만 있는 명물이였다.
고기료리에서 유명한것은 광주새끼돼지곰과 새끼돼지고기회였다.
새끼돼지곰은 허약한 사람들의 건강을 회복시키기 위한 보양제로 리용되기도 하였고 료리로도 쓰이였다.
물고기료리에서는 홍어와 도미로 만든것과 대구알찌개, 정주굴비, 제주도 해녀들이 바다물속에 들어가 뜯어 온 전복으로 만든 구이, 회, 찜 그리고 자리회, 자리랭국이 유명하였다.
전라북도, 전라남도, 제주도지방에서는 여러가지 젓갈을 많이 리용하여 료리를 만들었는데 그중에서도 목포 추자도에서 잡히는 멸치로 만든 멸치젓을 넣고 담근 김치가 맛이 달고 구수하여 이름났다.
이밖에도 이 지방의 료리가운데는 랭국수, 쑥굴레, 도미탕, 어리김치, 홍어회, 굴젓, 뱅어젓, 가죽잎자반, 풋고추전, 생미역탕, 콩나물랭국, 천어탕, 자리회, 겨자잡채, 고추김치 등이 특색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