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료리>개성, 경기도지방의 료리
개성, 경기도지방은 조선반도의 중간 서부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여러가지 낟알도 나고 수산물과 산나물이 골고루 있어 특색 있는 료리들이 적지 않게 발전하였다.
특히 개성과 서울은 고려이후시기부터 봉건국가의 수도였으므로 여러가지 일반음식과 의례음식이 발전하였다.
이 지방료리의 특징은 고추와 파, 마늘, 생강 등 양념을 적당히 써서 짜지도 싱겁지도 않게 하고 감칠맛을 살리는것이였다.
개성, 경기도 지방의 특색있는 료리들은 오곡밥, 약밥, 장국밥, 대추개피떡, 우메기, 편수, 화전, 제물국수, 신선로, 설렁탕, 추어탕, 토장국, 보쌈김치, 갈비구이, 방아다리김치, 석류김치, 고수감자나물 등이였다.
이 지방의 밥가운데는 약밥, 장국밥, 오곡밥이 유명하였다.
약밥은 그 유래가 매우 오랜데 정월보름날 명절음식으로 만들어 먹었을뿐아니라 생일날이나 귀한 손님이 왔을 때에 특별히 만들어 먹은 음식이였다.
장국밥은 그릇에 흰쌀밥을 골싹하게 담고 그우에 닭고기와 늦버섯, 실닭알을 놓은 다음 팔팔 끓는 장국물을 부어 내는 음식이다.
평안도사람들이 소금을 넣고 끓인 닭고기온반을 즐기였다면 이 지방 사람들은 간장을 두고 끓인 장국밥을 즐기였다.
죽에서는 잣과 쌀을 함께 갈아서 쑨 잣죽과 삶은 팥에 쌀을 넣고 쑨 팥죽이 특색있었다.
만두와 떡에서는 개성편수, 조랭이떡국, 대추개피떡, 경단, 우메기 등이 유명하였다.
편수는 얇게 민 밀가루판대기우에 고기와 남새로 만든 소를 넣고 네귀를 모아 맞붙인 다음 익혀 낸 만두인데 물에 삶아 건진다고 해서 이름을 그렇게 불렀다.
국수에서는 제물국수, 칼싹두기, 록두면, 온면 등이 유명하였다.
국에서는 설렁탕, 토란국, 추어탕, 닭고기국이 별맛이였으며 신선로가 특색 있었다.
토란국은 국물에 닭고기와 삶은 토란을 두고 끓인 다음 소금, 실파, 후추가루로 맛을 들인 국인데 이 지방 사람들이 8월 추석날에 즐겨 만들어 먹은 별식으로 알려져있다.
김치에서는 개성보쌈김치, 석류김치, 방아다리김치가 대표적이였으며 철 따라 담그어 먹는 김치로서는 나박김치, 고구마줄기김치, 늙은 오이로 담근 룡인오이지가 있었다.
개성보쌈김치는 통배추를 가로 토막내여 갈피사이에 낙지, 마른명태, 돼지고기 또는 소고기, 참나무버섯, 밤, 잣, 무우, 고추가루 등으로 만든 양념을 넣고 배추잎으로 싸서 독안에 차곡차곡 넣어 익힌 김치이다.
고기료리에서는 고기장덩이, 갈비불고기가 대표적인 료리였는데 수원지방의 갈비불고기가 유명하였다.
젓갈에서는 조기젓, 오징어젓, 비웃(청어)젓이 이름났으며 남새료리에서는 고수감자나물, 무우청장아찌, 록두나물 등을 일러 주었다.
당과에서는 제호탕, 약과, 다식이 이름났으며 음료에서는 배화채, 보리수단, 구기자차 등을 일러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