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료리>강원도지방의 료리
강원도지방은 일반적으로 산이 많고 동해를 끼고 있는 지대로서 동해바다가에서 나는 물고기와 산간지대에서 생산되는 낟알 그리고 세계적명산인 금강산을 비롯한 산지대에서 나는 잣, 꿀, 산나물을 리용하여 만든 여러가지 특산료리들이 많았다.
강원도지방료리의 특징은 다른 지방에 비하여 자연경제적조건이 불리한것으로 해서 감자, 강냉이, 메밀, 도토리로 만든 료리와 산나물료리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조리법이 비교적 간단하고 천연의 맛과 향기를 살린것이였다.
또한 물고기로 만든 생회가 많고 말린명태, 말린낙지 등 말린 물고기로 하는 료리와 젓갈류들이 발전한것이 특징이였다.
강원도지방의 대표적인 료리로는 조찰밥, 새우비빔밥, 총떡, 감설기, 강냉이설기, 감자경단, 막국수, 팥국수, 강냉이범벅, 호박범벅, 도토리묵, 해삼해파리랭채, 문어회, 잣과줄, 금강잣죽, 백도라지정과, 전복회, 해삼회, 갈미랭채, 오징어회, 두릅김치 등이였다.
낟알로 만든 료리중에서 춘천지방의 총떡과 감자송편이 특색있다.
다른 지방의 흰쌀송편과 같이 특식으로 일러 준 감자송편은 감자를 갈아서 만든 떡반죽에 당콩소를 넣고 빚어서 찐 떡이다.
감자송편은 맛에서뿐아니라 형태에서도 특징이 있었는데 황해도지방의것은 손바닥만 하고 서울송편은 밤알크기와 비슷하였다면 강원도의 송편은 손으로 꽉 쥐였다 놓은 모양과 비슷하였다.
또한 국수에서 특색있는것은 막국수와 팥국수였는데 막국수는 평양랭면이나 함흥농마국수와는 달리 좋은 꾸미나 고명을 쓰지 않고 그저 김치물에 김치나 무우를 얹고 고추양념을 곁들여 먹는 료리이며 팥국수는 팥물에 밀국수를 넣고 끓여 소금으로 간을 하여 먹는 료리였다.
산간지대인 금강, 고성 등지에서는 도토리묵과 금강산의 특산인 잣을 가지고 만든 잣죽, 잣과줄, 잣산자, 잣강정 등이 유명하였다.
바다가지대인 통천, 고성 등지에서는 문어, 두루메기, 오징어 등이 많이 나는것으로 해서 도루메기식혜, 명태알식혜, 명태포식혜, 해파리해삼랭채 등이 특색있었으며 말린명태, 말린낙지, 련어, 대구, 문어, 고등어로 만든 음식을 특산료리로 일러주었다.
해파리해삼랭채는 해파리는 가늘게 채치고 해삼은 살짝 데쳐서 얇게 저며 초고추장에 무친것인데 동해바다가사람들이 매우 좋아한 고급료리였다.
도루메기식혜는 통천, 고성일대의것이 유명하였다.
이밖에 강원도에는 오징어젓, 명태밸젓, 명태알젓 등 젓갈료리가 많았으며 바다와 멀리 떨어진 산골에서는 민물고기인 열묵어로 만든 국과 찜을 일러주었다.
이밖에도 강원도지방은 산나물료리를 특식으로 일러주었는데 이 지방 사람들은 도라지, 고사리, 참나물, 두릅, 참취, 곰취 등으로 여러가지 맛있는 료리를 만들어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