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료리>황해도지방의 료리
황해도지방에는 오늘의 황해북도, 황해남도가 속한다.
황해북도, 황해남도지방은 예로부터 자연지리적조건이 유리한 지대로 알려져 있다.
서해를 낀 벌방은 곡창지대로서 흰쌀이 많이 생산되고 바다물고기자원도 풍부하였다.
연백, 봉산지방에서 나는 흰쌀을 전국적으로 가장 좋은 쌀로 일러 왔는데 이 고장 쌀로 지은 밥은 마치 눈같이 흰데다가 찰밥에 기름을 바른듯이 윤기가 돌고 맛도 좋았다.
야산으로 이루어진 동쪽지대에는 밭곡식이 잘 되고 산나물과 버섯이 많았다.
따라서 이 지방은 옛날부터 낟알로 만든 여러가지 료리와 바다물고기료리, 산나물료리가 발전하였다.
이 지방의 음식맛은 일반적으로 짜지도 싱겁지도 않으며 소박한것이 특징이였다.
이 지방 료리에서 특이한것은 우선 특식으로 만들어 먹는 밥과 떡이 다양한것이였다.
특히 해주비빔밥, 김치밥, 메밥, 찰떡, 백설기떡, 록두농마국수, 묵물 등이 유명하였다.
그가운데서도 해주지방의 별식으로서 해주교반 또는 골동반이라고 불리워 온 해주비빔밥은 다른 지방의 비빔밥과 만드는 방법은 비슷하였으나 특이하게 수양산의 고사리와 이 지방에서 많이 생산되는 김을 잘게 썰어서 섞어 만드는것으로 해서 특색있는 민족료리의 하나로 널리 알려져있다.
메밥은 이른 봄에 흰쌀 또는 좁쌀에 연한 메뿌리를 넣고 지었는데 겨울에 신선한 남새를 그리워하던 사람들에게 산뜻한 맛과 싱그러운 향기를 주어 입맛을 돋군 음식이였다.
황해북도와 황해남도지방의 낟알음식으로서는 떡이 이름났다.
다른 지방에서는 일반적으로 떡을 명절음식으로 만들었지만 이 지방 사람들은 떡을 특별히 좋아하여 명절때나 잔치때 만들어 먹은것은 물론 손님이 찾아 오기만 하면 떡을 만들어 대접하였다.
이 지방의 떡가운데서 이름난것은 찰떡, 백설기떡, 송편, 수수살미떡, 닭알떡 등이였다.
특히 찰떡은 콩보숭이를 묻히는것으로 해서 팥고물을 위주로 하는 다른 지방의 찰떡과 달랐는데 연백지방의것이 유명하였다.
백설기떡은 떡색갈이 백설(흰눈)처럼 흰데로부터 이름 지어진 떡인데 이 지방의 설기떡가운데서도 신원설기떡이 유명하여 이곳에 찾아오는 손님들은 설기떡을 꼭 맛보고서야 돌아갔다고 한다.
이밖에 록두농마국수, 록두묵, 묵물, 팥죽, 팥떡, 수수죽 등도 이 지방의 이름있는 음식으로 일러왔다. 이 지방 사람들속에서는 한해에 한번이라도 록두농마국수를 해 먹어야 건강하고 오래 살수 있다고 하면서 여름철에 록두농마국수와 록두묵을 해먹는 풍습이 있었다.
이 지방 료리에서 특이한것은 다음으로 조기, 청어, 바스레기, 호드기, 멸치, 까나리, 김을 비롯한 해산물을 리용하여 만든 료리가 발전한것이다. 해산물료리로서는 조기구이, 청어구이, 바스레기김국, 바스레기닭알찜, 백하젓, 룡연, 몽금포앞바다에서 많이 잡히는 까나리로 만든 료리와 이 지방에서만 찾아 볼수 있는 조개살로 만든 연안식혜와 김고추장구이가 독특하고 유명하였다.
김고추장구이는 흰찹쌀가루에 고추장을 풀어넣어 되직하게 쑨 풀을 김에 여러번 바르고 깨가루를 뿌려 말리운 다음 적쇠에 구워서 적당하게 썬 료리인데 옹진지방의것을 특별히 일러 주었다.
참외장절임, 고수김치도 이 지방의 특산료리였다.
참외장절임은 설익은 참외를 쪼개여 씨를 뽑아버리고 고추장속에 박아 두었다가 맛이 든 다음 보관해두고 먹는 료리인데 주로 밑반찬으로 쓰이였다.
이 지방에는 산나물로 만든 료리도 발전하였는데 야산들에 많이 나는 더덕을 가지고 만든 더덕고추장구이, 구기자나물, 동배잎튀기가 특이한것들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