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전통료리>전골
전골은 고기, 물고기, 남새 등 여러가지 재료를 전골틀(전골남비)에 넣고 물을 조금 부은 다음 끓이면서 먹는 료리이다.
전골은 여러가지 재료들을 함께 넣고 끓이면서 먹기때문에 맛이 좋고 위생적으로도 깨끗할뿐아니라 뜨끈뜨끈하여 소화와 건강에도 매우 좋은 료리이다.
전골은 국도 아니고 볶음도 아닌 우리 나라의 민족특수료리의 하나로서 신선로와 쌍벽을 이루는 이름난 료리이다.
전골에서 대표적인것은 소고기전골, 닭고기전골, 낙지전골, 두부전골 등이다.
옛 기록에 의하면 지난날 잘 차리는 음식상에는 신선로가 아니면 전골이 오르군하였는데 신선로는 주로 교자상에 오르고 전골은 반상이나 주안상에 오르는것이 상례였다고 한다.
전골은 만드는 방법상으로 볼 때 볶음과 비슷하기도 하고 탕과 비슷하기도 한데 손님이 제손으로 직접 볶아 먹을때에는 전골이라고 하고 주방에서 만들어 낼때에는 볶음이라고 할수 있는 특수한 료리이다.
전골남비(전골틀)의 옛이름은 전철이라고도 했고 그 상차림을 전철인이라고 불렀다.
전골남비의 처음 모양은 전립(봉건사회에서 군인들이 쓰던 벙거지)과 비슷하였는데 그릇가운데의 우묵한 부분에 국물을 조금 붓고 전(옆)에는 기름을 두르고 재료를 넣고 볶아 먹다가 즙이 그릇가운데의 국물에 흘러들면 거기에 닭알을 까넣고 먹었다고 한다.
그것이 발전하여 오늘의 전골그릇이 나오고 먹는 방법도 더욱 편리하게 되였다.
전골은 전골남비에 기름을 두르고 썰어넣은 재료를 넣고 볶아 먹는다.
마지막에 고기에서 흘러나온 즙에 국물을 조금 더 붓고 닭알을 풀어 넣어 반숙시켜 먹는다.
전골은 철에 따라 나오는 신선한 여러가지 고기, 물고기, 남새를 섞어서 끓여 먹는것이기때문에 맛이 독특하고 영양소배합이 훌륭하여 오늘도 손색없는 료리로 되고있다.
전골은 맛이 특별히 좋고 만들어 먹는 방법이 희한한것으로 하여 세월이 흐를수록 그것을 찾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지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