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죽은 밥과 함께 우리 인민의 주식의 하나로서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다.
죽은 낟알을 기본재료로 하며 밥보다 물을 2~3배 더 붓고 쌀알이 푹 퍼지게 끓여 익힌 음식이다.
죽은 밥보다 먹기 쉽고 소화가 잘 되므로 건강한 사람은 물론 입맛이 없을때, 허약할 때, 소화기능이 좋지 못할 때 먹으면 좋다.
계절음식으로서 동지죽과 같이 동지날에 특별히 쑤어 먹는것도 있다.
팥죽은 본래 정월에 쑤어 먹었는데 여름 삼복더위를 이겨내는데 효과가 있는것으로 알려져 복날에도 쑤어 먹었다.
복날에 쑤어 먹는 죽을 복죽이라고 불러왔다.
그리고 봄에는 봄남새와 산나물로 나물죽을, 여름에는 물고기죽을, 겨울에는 과일죽을 쑤어 먹는것이 풍습으로 전해지고있다.
죽에는 흰쌀죽, 팥죽, 콩죽, 록두죽 등 낟알만으로 쑨 죽과 산나물죽, 어죽 등 낟알에 부재료들을 넣어 쑨 죽이 있다. 죽에는 인삼죽, 잣죽, 행인죽, 깨죽 등 보신죽과 약죽도 있다.
죽과 비슷한 음식류에는 미음과 응이도 있다.
죽은 옹근쌀로도 쑤고 물망에 갈아 쑤기도 하며 쌀가루로도 쑨다.
옹근쌀로 죽을 쑬 때에는 쌀을 충분히 불구어서 쒀야 잘 퍼지며 쌀을 갈아서 쑬 때에는 보드랍게 갈아 채에 걸러 쑤는것이 좋다.
죽을 끓일 때에는 중간불에서 서서히 저으면서 끓이며 기름이 많은 잣죽 같은것을 쑬 때에는 쌀과 잣을 함께 섞어 물망에 갈아 쑤든지 갈은 쌀을 먼저 끓이다가 쌀이 익었을 때 갈은 잣을 조금씩 두면서 끓여야 삭지 않는다.
죽의 간은 낼 때나 먹을 때 맞추는것이 좋다. 미리 하면 죽이 삭을수 있다.